tax-957457_1280

소득의 41.8%까지 세율이 적용되고 재산에 50%의 세율이 적용되면 가처분 소득이나 자산원본이 크게 잠식되기 때문에 거액 자산가들은 세금을소득과 재산에 대한 가장 큰 위험으로 생각한다.

(사례) 현재 50대인 Y원장이 보유한 자산은 부동산이 50억 원 정도이고 금융자산이 10억 원정도이다. 그리고 병원에서 10억 원 정도의 매출이 발생한다. Y원장은 어떤 고민을해야하고 대안은 무엇일까?

(솔루션) Y원장이 가지고 있는 세법적인 환경부터 알아야 한다.

부동산의 처분 또는 상속, 증여에 대한 세금이 상당할 것이다. 다만 부동산을 보유 중에는 보유세 정도만 부담하면 될 것이다.

금융자산의 경우 금융소득 종합과세가 걱정이다.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는 세금 외에도 건강 보험료가 부과되고 ㅡㄱ히 금융소득이 노출된다는 점이 부담감이다.

무엇보다 사업관련 세금문제가 고민이다.30%이익율을고려하면 수천만원의 소득세가 예상된다. 소득을 탈루했다면 세무조사에 대한 고민도 있다.

(대안)

  • 부동산에 상가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배우자나 자녀 등에게 사전증여를 통해 자산을 조정하는 것이 좋다.
  • 금융소득에 대해서는 종합과세가적용되지 않도록 소득관리를 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이자수입시기를 조절하거나 비과세상품에 우선 가입하는 것이 좋다.
  • 사업소득에 대해서는 좀 더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소득률이 적정한지, 매출대비 각종 경비율이 적정한지도 살펴보아야 한다.

(참고)

  • 재산규모  5억원 이하      →    상속, 증여에 대한 당면한 세금 없음
  • 10억원 이하    →    없음(단 배우자 부존 시 상속세)
  • 10억원 초과    →    상속세 있음

Leave a Comment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Not readable? Change text.